[단양, 울진, 백암, 안동 여행기] 아름다움 편 – 우리 산과 건축

가족과 함께 단양에서 백암 온천으로, 그리고 안동을 다녀왔다. 다녀온 여운이 가시지 않는다. 사진으로는 내가 본 아름다움의 100분에 1도 담지 못했다. 운전하면서 본 소백산맥의 멋은 그저 눈에 담아야 했다.

 

1도담삼봉
첫번째 행선지, 단양 제 1경 도담삼봉

 

처음 떠난 경북 여행 길에서 만난 산과 나무 그리고 안동에서 만난 우리 건축은 정말 놀라웠다.  정말 흠뻑 빠졌다. 나무 하나 하나는 마치 하느님이 제각기 빚은 작품인양 아름다웠고, 그 안에서 세월을 견뎌 온 우리 건축은 주변 산과 나무의 미관을 망치지 않고, 마치 함께 태어난 것처럼 조화의 멋을 내고 있었다.

산세2
울진 구주령에서 바라본 금장산.  산세와 그 산을 이루는 나무 하나 하나 모두 경이롭다

 

IMG_0102
조선 숙종 때 지어진 인공 호수 주산지. 사람들이 왕버드나무에만 빠져있을 때, 호수 건너 언덕에서 기죽지 않고 당당히 서있는 소나무에 끌려 찍었다.   

우리는 백암온천 한화리조트에서 첫 날을 보냈다. 단양에서 그리고 울진에서 산과 바다를 보았고, 비가 오던 둘쨋날 늦은 밤에 안동 하회마을에 위치한 지산고택에서 도착했다. 밤에는 날이 어두워 아무 것도 볼 수 없었지만,  추적 추적 비오는 소리에 잠이 깨어 문을 여니 한옥 마을을 둘러싼 산이 먼저 눈에 들어왔고, 듬성 듬성한 비 구름이 산 위를 유유히 지나고 있었다. 그 밑에 응기 종기 모여 있는 한옥도 눈에 들어왔다.

P20170814_080539621_183C8241-5E94-4BE6-BEDC-547B9809EFCB

한적한 한옥이 리조트보다 훨씬 좋았다. 여유를 즐기다가 오전 11시가 다 되어 우리는 길을 나설때, 이 고택을 오랜 세월 지켜오셨을 할머님께서 나오셨다. 짐을 싣는 동안은 먼저 와 우산을 챙겨주셨고, 우리가 떠날 때 ‘좋은 집 많은 데 우리 집을 찾아 주셔서 고맙다’며 인사 해 주셨다. 한옥마을 세계탈박물관을 들렸다가 유성룡 선생의 병산서원으로 떠났다. 병산서원 가는 길부터 서원 안까지 배롱나무가 아름답게 피어 있었다.

 

IMG_0188.JPG
병산서원 배롱나무에 유리구슬처럼 맺혀 있는 빗방울

지도에만 보이던 굽이진 안동의 강물이 모습을 드러낼 때 놀랐고, 서원에 도착해서는 말로만 듣던 우리 건축의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놀랐다. 그 곳의 산과 나무와 처음부터 함께 만들어 진 것인듯, 주변 산세와 너무나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는 서원의 모습에 감탄하며 연신 사진을 찍으면서 ‘와’를 외치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내년 가족 여행은 태백산맥으로 가기로 벌써 정했다. 소백산맥도 이렇게 아름다운데 태백산맥은 더 놀라울 지 설레면서. 그리고 그 쪽 어딘가에도 한옥스테이가 가능 할 지 알아보기로 했다.

우리 나무, 산, 숲, 그리고 우리 건축. 너무 좋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