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울진, 백암, 안동 여행기] 아름다움 편 – 우리 산과 건축

가족과 함께 단양에서 백암 온천으로, 그리고 안동을 다녀왔다. 다녀온 여운이 가시지 않는다. 사진으로는 내가 본 아름다움의 100분에 1도 담지 못했다. 운전하면서 본 소백산맥의 멋은 그저 눈에 담아야 했다.

 

1도담삼봉
첫번째 행선지, 단양 제 1경 도담삼봉

 

처음 떠난 경북 여행 길에서 만난 산과 나무 그리고 안동에서 만난 우리 건축은 정말 놀라웠다.  정말 흠뻑 빠졌다. 나무 하나 하나는 마치 하느님이 제각기 빚은 작품인양 아름다웠고, 그 안에서 세월을 견뎌 온 우리 건축은 주변 산과 나무의 미관을 망치지 않고, 마치 함께 태어난 것처럼 조화의 멋을 내고 있었다.

산세2
울진 구주령에서 바라본 금장산.  산세와 그 산을 이루는 나무 하나 하나 모두 경이롭다

 

IMG_0102
조선 숙종 때 지어진 인공 호수 주산지. 사람들이 왕버드나무에만 빠져있을 때, 호수 건너 언덕에서 기죽지 않고 당당히 서있는 소나무에 끌려 찍었다.   

우리는 백암온천 한화리조트에서 첫 날을 보냈다. 단양에서 그리고 울진에서 산과 바다를 보았고, 비가 오던 둘쨋날 늦은 밤에 안동 하회마을에 위치한 지산고택에서 도착했다. 밤에는 날이 어두워 아무 것도 볼 수 없었지만,  추적 추적 비오는 소리에 잠이 깨어 문을 여니 한옥 마을을 둘러싼 산이 먼저 눈에 들어왔고, 듬성 듬성한 비 구름이 산 위를 유유히 지나고 있었다. 그 밑에 응기 종기 모여 있는 한옥도 눈에 들어왔다.

P20170814_080539621_183C8241-5E94-4BE6-BEDC-547B9809EFCB

한적한 한옥이 리조트보다 훨씬 좋았다. 여유를 즐기다가 오전 11시가 다 되어 우리는 길을 나설때, 이 고택을 오랜 세월 지켜오셨을 할머님께서 나오셨다. 짐을 싣는 동안은 먼저 와 우산을 챙겨주셨고, 우리가 떠날 때 ‘좋은 집 많은 데 우리 집을 찾아 주셔서 고맙다’며 인사 해 주셨다. 한옥마을 세계탈박물관을 들렸다가 유성룡 선생의 병산서원으로 떠났다. 병산서원 가는 길부터 서원 안까지 배롱나무가 아름답게 피어 있었다.

 

IMG_0188.JPG
병산서원 배롱나무에 유리구슬처럼 맺혀 있는 빗방울

지도에만 보이던 굽이진 안동의 강물이 모습을 드러낼 때 놀랐고, 서원에 도착해서는 말로만 듣던 우리 건축의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놀랐다. 그 곳의 산과 나무와 처음부터 함께 만들어 진 것인듯, 주변 산세와 너무나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는 서원의 모습에 감탄하며 연신 사진을 찍으면서 ‘와’를 외치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내년 가족 여행은 태백산맥으로 가기로 벌써 정했다. 소백산맥도 이렇게 아름다운데 태백산맥은 더 놀라울 지 설레면서. 그리고 그 쪽 어딘가에도 한옥스테이가 가능 할 지 알아보기로 했다.

우리 나무, 산, 숲, 그리고 우리 건축. 너무 좋다.

 

Advertisements

Share Your Thoughts and Help Me Grow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