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읽기(바이오그래피 안희정편, 안희정의 함께, 혁명)

16195390_1388139237905147_1930011190188275265_n

연휴를 기다리던 내 마음은 ‘아무것도 안하고 책만 읽고 싶다’ 였고, 첫째날인 오늘은 그 목표를 이뤘다.
그간 읽고 싶던 안희정 도지사를 다룬 책 두 권을 읽었다.

1. 가치관과 철학
작년부터 가치관과 철학이 뚜렷한 브랜드의 이야기를 찾아 읽고 있다. 오늘 이 책들을 읽으며 ‘제대로 된’ 정치인 역시 자신이 믿는 가치와 철학을 위해 살아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안희정은 ‘정치인은 그 가치와 철학이 당대에 실현되지 않을 지라도, 역사의 진보를 믿고 나아가야한다’고 얘기한다.
조금 다른 지점이지만, 브랜드의 경우는 모두의 사랑을 받지 못할지라도 명확한 정체성을 꾸준히 발산하는 것이 역설적으로 생존을 담보한다.
가치관과 철학을 지킨다는 것은 외롭고 힘든 길이지만, 시간이 그 진정성을 알아준다는 점은 정치에서나 경영에서나 같은 것이다.

2. 이상과 가치, 그 다음
두 권의 책은 민주주의라는 가치, ‘노무현’으로 대표되는 원칙과 상식이라는 가치를 이어받은 안희정의 삶을 담았다.
하지만 훌륭한 정치인이라 하기에는 그것만으로는 부족한 것 같다. 그 가치를 현실에 투영해서 얻은 문제의식과 대안까지 있어야 한다.
안희정 지사가 직접 펴낸 ‘함께, 혁명’에는 그가 표방하는 가치와 문제의식이 많이 담겨있지만, 아쉽게도 대안(정책)은 많이 보이지 않는다.
그나마 구체적인 정책이 담긴 주제는 ‘지역주의’와 ‘농촌개혁’정도. 대부분 문제제기와 문제가 해결된 이상적인 모습을 얘기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 같다.

3. 플랫폼으로서의 정치인
책의 성격상 문제 제기에서 그쳤을 수도 있으나, 나는 그에게 이상만 있고 대안이 없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 실망스러웠다.
하지만 만사에 대안을 스스로 만들어 내는 게 지도자의 역할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이내 들었다.
정치인이 사회가 나아가야 할 명확한 방향을 제시하고, 국민이 그것을 지지한다면, 그것을 이루는 방법은 그 방향에 공감하는 전문가들이 제안하고 함께 토론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훌륭한 정치인이란 방향을 제시하고, 그것에 대한 국민의 지지를 이뤄내는 것, 그리고 국민과 전문가들이 믿고 대안을 제안할 수 있는 하나의 소통창구이자 문제 해결의 플랫폼이 되어주는 것이 아닐까. 사회가 빠르게 변하는 만큼, 우리는 모든 답을 갖고 있기 보다는, 우리가 믿고 답을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정치인을 찾아야 할 것 같다.

대선이 다가오고 있고, 이번엔 제대로 뽑아야 한다.
정치는 무엇이고 정치인은 어때야 하는지, 우리 앞에 놓인 후보들은 어떤 사람들인지, 고민해 봐야할 때인 것 같다.
시민으로서 나의 역할은 무엇인지도.

Advertisements

Share Your Thoughts and Help Me Grow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