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Big Short’ 두고 두고 볼 인생 영화가 될 것 같다.

12803145_1093226454063095_912619769453734522_n.jpg

 

일전에 재미있게 본 영화 <Money Ball>에 이어, 이번에도 ‘Michael Lewis’다.

그의 동명 원작 소설을 찾아 읽게 될 것 같고, 앞으로 그의 책을 찾아 읽게 될 것 같다.

그가 이전에 쓴 책들도 찾아 봐야지.

 

그리고 무엇보다 이 영화를 두고 두고 보게 될 것 같은데, 이유를 아래와 같이 정리해본다.

  • 경각심 1 : 직장인으로서
    CDO라는 이름의 사기극 이면에는 직장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는 직장인의 처신이 곳곳에 숨어 있다. 1) “내가 이렇게 안하면(이 쓰래기 상품에 AAA 등급을 안주면)경쟁사한테 가는데?”라고 말하는 신용평가사 직원. 2) 그리고 그녀는 보스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했다.3) 나는 어차피 투자자가 아니라 은행을 통해서 돈을 번다는 CDO 슈퍼바이저
    짧은 직장 생활의 경험을 했지만, 그런 식으로 일하면 마음 편하다는 것이 절실히 느껴지고, 나는 과연 저 사람 입장에서 다르게 하리라는 자신이 있는가. 그렇지 않다.
    내가 하는 일에 대해서 만큼은 본질을 생각하고 해야 하고, 직장 생활이 그것을 허락하지 않는다면, 역시 영화에서, 이 시장에서 유일하게 자신만의 베팅을 한 사람들 처럼, 자기 자신의 선택을 내릴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겠지.
  • 경각심 2: 시민으로서
    계약서 약관이 어떤지도 모르고 무조건 대출을 받는 사람들. 나는 최근 아파트 계약을 하면서 얼마나 알아봤었는지.. 넓게는 거시경제부터 좁게는 내 대출 계약서 내용까지 신경을 써야할 수 밖에.

마지막으로 이 영화를 보며 느끼고 음미하고 싶은 부분들

  • 최초로 CDO의 문제점을 발견하고 공매도 상품을 만들어 달라고 하는 투자자 Dr. Michael Burry. 그는 아웃사이더 였기 때문에 오히려 신중하게 옳은 결정을 할 수 있었다. 비즈니스를 위해서는 끊임없이 네트워킹을 해야한다지만. 그게 정말 본질인가 싶다. 혼자임을, 혼자됨을 두려워 말자.
    -> 그런 것이 두려울 때가 있다. 그래서 쉽게 동의하고 웃고 넘어갈 때가 많은데. 그냥 그 무리 하나가 됨이 항상 옳지 않다는 것. 이렇게 큰 은행이 어떻게 틀릴 수 있겠어? 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그런 큰 조직의 하나라고해서 내가 다 옳은 것도 아니지만 상대도 다 옳지 않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내 일에 대해서 만큼은 결코 좋은게 좋은거다가 아니어야 하는 것 같다.
  • 믿지 말 것. 결국 하나 하나 자기가 살펴봐야 할 문제이지. 누가 뭐라고 했다고해서, 모두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해서 옳다고 볼 수 없다. 믿지 말아야 한다.
  • 하지만 이런 경각심과 carefulness를 갖으려면 결국 선택과 집중이 어마어마하게 필요하다. Burry 박사처럼 사무실에서 나오지 않고 한가지를 봐야만 하는 것이다. 그런 편집증적 성향이 되는 것도 두려워 해서는 안될 듯..
Advertisements

Share Your Thoughts and Help Me Grow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