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주재 종합상사 부장의 이야기를 다룬 소설이다.

작가는 전대광 부장을 통해 중국의 달라진 위상을 담아내고자 했다. 

나는 중국어를 전공하고 종합상사에 근무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활약하고 있는 주재원들의 영업은 어떠할지, 어떻게 해야 잘 하는 상사원이 될 수 있을 지가 요즘의 내 화두이기 때문에 이 책을 보자 마자 주문할 수 밖에 없었다.

책을 먼저 평가하자면, 조금은 실망이다.

내가 소설을 많이 읽지 않지만 조정래 작가의 위상은 많이 들어왔다. 한국이 낳은 대문호의 글이라 기대를 많이했는데, 실망이었다. 태백산맥과 아리랑은 어떤지모르겠지만… 이 책은 요즘 유행하는, ‘소설의 형태를 띈 정보지?’같은 느낌이랄까. 예를 들면 “무역천재가된 홍대리”같은. 

우선, 작가는 중국에 대해 이런 저런 정보를 독자들에게 가르치고싶은 눈치였다. 
중국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알 수 있었으나, 그 내용이 여러 등장인물들을 통해 전달되는 과정이 아쉬웠다. 사람은 여럿인데 그 내용이나 어투 용어 등은 마치 한사람인냥 일관된다.

그런 지식이 전달된 후에 추임세 처럼 “이 사람은 어찌 말이 이렇게 청산유수인지”, “도대체 독서량이얼마나될지”등의 자화자찬을 넣어놓은 부분들에서는 실소를 금할 수 없어다..

그리고 특히 중국여자가 성적으로 문란하다는 얘기가 책의 처음부터 끝까지 여러 사람을 통해 반복되는데,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이 책이 중국어로 번역된다면 그가 고대하는 G2 중국과의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지 미지수다.

책의 이야기에는 한중남녀커플의 사랑이야기가 큰 물줄기로 흐르는데, 작가의 연세를 고려해야겠지만.. 정말 60-70년대 영화같은 대사들은 손발이 오그라들었고.. 또 성적인 대화의 반복은 그의 판타지를 반영한듯 민망했다. 물론 이런 부분까지 완벽을 요구하는 것은 무리겠지.

결론적으로 이책도 저자의 다른 저서처럼 길이길이 읽힐 책이 될 지 모르겠지만, 그의 의도대로 중국의 저력, 특히 문화 역사적인 저력을 확실히 다시 느꼈다. 중국어 독서도 꾸준히 한다면 영문 서적을 통해 정보를 얻을 때와는 또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꾸준히 노력해 봐야겠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