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래 정글만리

  
상하이 주재 종합상사 부장의 이야기를 다룬 소설이다.

작가는 전대광 부장을 통해 중국의 달라진 위상을 담아내고자 했다. 

나는 중국어를 전공하고 종합상사에 근무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활약하고 있는 주재원들의 영업은 어떠할지, 어떻게 해야 잘 하는 상사원이 될 수 있을 지가 요즘의 내 화두이기 때문에 이 책을 보자 마자 주문할 수 밖에 없었다.

책을 먼저 평가하자면, 조금은 실망이다.

내가 소설을 많이 읽지 않지만 조정래 작가의 위상은 많이 들어왔다. 한국이 낳은 대문호의 글이라 기대를 많이했는데, 실망이었다. 태백산맥과 아리랑은 어떤지모르겠지만… 이 책은 요즘 유행하는, ‘소설의 형태를 띈 정보지?’같은 느낌이랄까. 예를 들면 “무역천재가된 홍대리”같은. 

우선, 작가는 중국에 대해 이런 저런 정보를 독자들에게 가르치고싶은 눈치였다. 
중국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알 수 있었으나, 그 내용이 여러 등장인물들을 통해 전달되는 과정이 아쉬웠다. 사람은 여럿인데 그 내용이나 어투 용어 등은 마치 한사람인냥 일관된다.

그런 지식이 전달된 후에 추임세 처럼 “이 사람은 어찌 말이 이렇게 청산유수인지”, “도대체 독서량이얼마나될지”등의 자화자찬을 넣어놓은 부분들에서는 실소를 금할 수 없어다..

그리고 특히 중국여자가 성적으로 문란하다는 얘기가 책의 처음부터 끝까지 여러 사람을 통해 반복되는데,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이 책이 중국어로 번역된다면 그가 고대하는 G2 중국과의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지 미지수다.

책의 이야기에는 한중남녀커플의 사랑이야기가 큰 물줄기로 흐르는데, 작가의 연세를 고려해야겠지만.. 정말 60-70년대 영화같은 대사들은 손발이 오그라들었고.. 또 성적인 대화의 반복은 그의 판타지를 반영한듯 민망했다. 물론 이런 부분까지 완벽을 요구하는 것은 무리겠지.

결론적으로 이책도 저자의 다른 저서처럼 길이길이 읽힐 책이 될 지 모르겠지만, 그의 의도대로 중국의 저력, 특히 문화 역사적인 저력을 확실히 다시 느꼈다. 중국어 독서도 꾸준히 한다면 영문 서적을 통해 정보를 얻을 때와는 또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꾸준히 노력해 봐야겠다.

Advertisements

이기는 습관 2편 : 평균의 함정을 뛰어 넘어라 (김진동)


종합상사에서의 해외영업은 그 마인드가 아무래도 제조사의 그것과 다른면이 있는 것 같다. 제소사 영업/마케팅에서 잔뼈가 굵은 김진동 대표의 책은, 한편으로 부장님 잔소리 같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영업/마케팅의 마인드를 바로 세워주는 책이었다.

  • 내가 왜 이일을 하는가? 나는 이 일을 하는가? 나는 이 일을 통해 무엇을 성취하는가?
  • 숫자를 꿰 뚫는 연습을 계속하라
  • 전문가는 고민의 끈을 놓지 않고, 답이 나올 때까지 파본 사람이다.
  • 업무에 대한 장악력을 가진 사람이 이긴다.
  • 누군가 닥달하기 전에 가르치기전에, 스스로 배워라
  • 한줄로 명쾌하게 설명하는 습관을 기르고, 그러기 위해서는 문제의 핵심을 꿰뚫어 봐야 한다.
  • 자연스럽게, 잡담을 통해서라도 상사의 의견을 자주 묻고 조언을 이끌어 내라
  • 유통회사는 유통 데이터가 자산이다
  • 구체적 고객을 그려놓고 판매 시나리오리를 써봐라
  • 현장>>>이론. 현장에 있어라.
  • 만나야 팔 수 있다.
  • 복명 복창하듯 받은 업무지시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수행되고 있는지 확인하라.

 

Do not worry – Matthew 6

  
It was such a worrisome week indeed. And reading this can be of relief to me now. 
Thanks God except that I worry now that I worry too much.

츠타야서점 창업자 마스다 무네카이의 지적자본론

  
최근의 나는 창업의 다양한 형태에 대해 고민한다.

모두가 인터넷 창업만을 향해 달린다고 해서, 나도 그럴 필요는 없다. 내게 코딩기술이 없다는 제약때문이기도 하다.

어플 만들기 보다는 이런 사업이면 좋겠다.

거창하지는 않아도 나만의 철학을 담아낼 수 있는 상품이나 서비스면 좋겠다.

내가 정말 좋아하는 분야라서, 내가 소비자에서 생산자로의 역할을 하기 충분한 분야라면 좋겠다.

그런 점에서 책을 좋아하는 나에게 츠타야 서점이야기는 매력적이다.

Magazine-B 츠타야 편을 읽으며 알게된 회사인데, 이번 책을 통해 그 창업자 마스다 무네야키의 철학을 더 깊이 알게 됐다. 아래의 포인트들이 사고의 지평을 더 넓여 주었다.

1. 고객가치를 높여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현장에 있어야한다.

2. 이제는 제안하는 플랫폼의 시대이다;

플랫폼의 홍수가 된 지금, 그가 내린 해답이다.
3. 단순히 서적을 기존의 방식으로 배열하는 것이 아닌, 책에 담긴 컨텐츠를 통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자는 것이 츠타야서점의 핵심이다.

4. 그것을 가능케하는 데에는 책을 제목으로 단순 분류 하지않고 내용을 파악하고 소비자에게 제안까지할 수 있는 지적자산이 필요했다.

5. 기획의 역할에 대한 유물사관으로부터의 해석이 흥미로웠다. 유물사관은 사희의 생산력과 생산관계로 이루어진 하부구조 위에 이데올로기 등의 상부구조가 마련된다는 것이다. 즉 생산방식과 그 결과물에 의해 한 사회의 문화가 만들어 진다고 나는 이해했다.

문제는 경제는 빠르게 변화하지만 상부구조의 변화는 그 속도를 따라오지 못하고, 그 결과 갈등이 생긴다. 그것이 심해지면 혁명이 일어나는 것이다. 마스다는 하부구조와 상부구조간의 괴리를 기획과 디자인을 통해 좁혀야 한다고 보았다. 상품이 문화로 이어지는 시간을 좁히자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게 무엇인지 아직 알 수 없지만.. 

나도 나만의 철학을 차곡차곡 쌓아가야겠으며, 그가 창립의 글에서 작성하였듯 그것을 언젠가 집대성해야한다. 

그리고, 나의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어떤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할 것인지를 고민해 봐야겠다.